[팀캐스트=풋볼섹션|수원] 손흥민의 소속팀 함부르크가 2012 피스컵 결승전에서 성남을 물리치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선더랜드는 3위 결정전에서 네덜란드의 흐로닝언에 승리하며 프리미어리그 클럽으로서의 자존심을 세웠다.

함부르크는 22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2 피스컵 결승전에서 K리그 명문 성남을 1: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함부르크는 독일 분데스리가 클럽으로는 처음으로 피스컵 정상에 오르며 150만 달러의 상금을 챙기게 됐다.

반면, 피스컵 전대회에 참가했던 성남은 4전5기로 결승에 진출하는 기쁨을 누렸으나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며 고개를 떨궜다. 성남은 지난 2003년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2012년 대회까지 총 5번의 피스컵에 참가했지만,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됐다. 함부르크와 성남의 경기는 결승전답게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흐로닝언과의 경기서 상대 골키퍼와 충돌하며 뇌진탕 증상을 보였던 함부르크의 손흥민은 일단 결승전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국내 축구팬들로서는 아쉬움이 컸지만, 선수보호 차원의 조치였다.

손흥민이 선발 출전하지 않은 가운데 함부르크는 에벨톤과 레이나를 앞세워 적극적인 공격에 나선 성남과 접전을 펼쳤다. 두 팀은 의욕적인 플레이를 했지만,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전반전 생각보다 위협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지 못한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을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기다리던 골 소식은 없었다. 골이 터지지 않자 경기는 조금씩 지루해져 갔다.

그 순간 0의 균형을 깨는 행운의 선제골이 나왔다. 후반 35분 함부르크가 마침내 성남의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성남의 수문장 정산 골키퍼가 걷어낸 볼이 마르쿠스 베리의 몸에 맞고 다시 골문으로 향했고, 이것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함부르크로서는 운이 따랐고, 성남 입장에서는 불운했다.

베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함부르크는 성남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최종 스코어 1:0으로 승리하며 피스컵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앞서 벌어진 3-4위전에서는 선더랜드가 흐로닝언에 3:2 재역전승을 거두고 최종 순위 3위로 피스컵 대회를 마감했다. 선더랜드는 후반 막판까지 1:2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지만, 프라이저 캠벨과 라이언 노블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으며 극적인 승리를 연출했다.

흐로닝언의 석현준은 이날도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천금과 같은 동점골을 뽑아내는 활약을 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