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잉글랜드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연승 가도를 달리며 조기에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한국 시간으로 8일 새벽 열린 2012-13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강호 브라가에 3:1의 역전승을 거뒀다. 공격 트리오 로빈 반 페르시, 웨인 루니,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의 연속골로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남은 2경기의 결과와 관계없이 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안착했고, 지난 시즌 예선 탈락의 악몽에서 벗어났다.

경기는 시종일관 원정팀 맨유가 주도했다. 하지만, 기다리던 골이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4분 브라가에 선제골을 실점하며 0:1로 끌려갔다. 당황한 맨유는 급히 벤치에 있던 골잡이 반 페르시를 투입해 반격에 나섰고, 우여곡절 끝에 후반 35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후반 교체 출전한 반 페르시였다. 반 페르시는 절묘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브라가의 골망을 흔들었다.

반 페르시의 동점골로 한숨 돌린 맨유는 4분 뒤 루니의 페널티킥으로 역전을 시켰고, 후반 추기 시간 에르난데스가 추가골을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종 스코어 맨유가 3:1로 승리했다.

같은 시각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샤흐타르 도네츠크와 맞대결을 벌인 첼시도 극적인 승리를 연출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3차전 원정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설욕했다.

첼시는 전반 6분 최전방 공격수 페르난도 토레스가 행운의 골로 득점포를 가동하며 기분 좋게 앞섰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득점 3분 만에 도네츠크의 윌리안 보르게스에게 실점하고 말았다.

1:1로 팽팽하게 맞서던 두 팀의 경기는 전반 막판 홈팀 첼시로 흐름이 넘어갔다. 첼시는 오스카의 추가골로 다시 경기를 리드했다.

도네츠크의 추격도 매서웠다. 전반을 1:2로 뒤진 채 마친 도네츠크는 후반 2분 윌리안의 골로 또 한 번 동점을 만들었다. 도네츠크의 저력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첼시와 도네츠크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좀처럼 상대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경기는 무승부로 끝날 것 같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첼시의 빅터 모제스가 천금과 같은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모제스는 코너킥 상황에서 후안 마타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골로 마무리하며 소속팀 첼시에 승리를 안겨줬다.

모제스의 골로 어렵게 도네츠크의 추격을 뿌리친 첼시는 2승 1무 1패 승점 7점을 확보하며 E조 2위를 기록 중이다.

같은 조에 속한 이탈리아의 유벤투스는 덴마크의 노르셀란을 4:0으로 완파하고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이번 승리로 유벤투스는 조 1-2위 도네츠크, 첼시와의 간격을 승점 1점 차로 좁히며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