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K리그 클래식의 명문 클럽인 수원과 포항이 나란히 챔피언스리그 조별 라운드 첫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27일[한국시간] 안방에서 중국의 베이징 궈안을 상대로 2013 AFC 챔피언스리그 G조 예선 1차전을 치른 포항은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했지만, 결정적인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0:0으로 비겼다. 때문에 포항은 홈에서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치고 말았다. 시작이 좋지 못하다.

경기는 홈팀 포항이 주도했다. 포항은 강한 압박과 적극적인 공격으로 베이징을 몰아붙였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격한 박성호를 중심으로 고무열, 신진호, 조찬호와 지난 시즌 K리그 신인왕인 이명주가 중심이 되어 베이징의 수비진을 괴롭혔다.

하지만, 계속되는 공격에도 좀처럼 골은 나오지 않았다. 정교한 마무리가 부족했다. 포항의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적으로 공격에 날카로움이 없었다.

전반을 득점 없미 마친 포항은 후반 들어서도 공세에 나서며 보다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지만, 베이징의 골문을 여는 데는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포항의 결정력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한편, 호주 원정을 떠났던 수원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수원은 호주 고스포드에 위치한 센트럴 코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H조 첫 경기서 센트럴 코스트 마리나와 0:0의 무승부를 기록해 승점 1점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적생' 정대세를 선발 기용한 수원은 경기 내내 이렇다 할 공격 장면을 거의 연출하지 못하는 등 다소 부진한 모습이었다. 그런 와중에 수원은 후반전 수비수 곽광선의 핸드볼 파울로 상대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맞았다. 다행스럽게도 정성룡 골키퍼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기며 간신히 패전을 면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