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황새'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가 수원 블루윙즈를 꺾고 리그 무패 행진을 3경기로 늘렸다.

포항은 17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2013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경기에서 황진성과 박성호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포항은 2승 1무[승점 7점]의 성적으로 리그 선두에 올랐다.

반면, 명가 회복을 노리고 있는 수원은 포항과의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징크스를 깨지 못한 채 안방에서 리그 첫 패배의 수모를 당했다. 그러면서 리그 순위도 5위로 떨어졌다. 수원은 최근 포항전에서 4연패를 기록하고 있다. 포항만 만나면 작아지는 수원이다.

경기는 리그 개막 후 2연승을 질주하고 있던 홈팀 수원의 우세가 예상됐지만, '천적' 포항은 전반 22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 나갔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원일이 올려준 크로스를 황진성이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포항은 전반 32분 추가골까지 넣으며 승기를 잡았다. 이번엔 박성호가 해결사로 나섰다. 박성호는 신광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수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 뒤로도 포항의 매서운 공세는 계속 됐다.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지만, 상대를 위협하기에는 충분했다. 특히 전반 막판 포항의 파괴력은 대단했다. 지난 주말 대전을 상대로 멀티골을 작렬한 조찬호가 수원의 크로스바를 때린 것이다. 조찬호는 골대 불운으로 아쉽게 두 경기 연속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조찬호가 골대 불운에 울었다면, 포항은 후반전 골대 행운으로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포항은 전반 35분 수원의 공격수 라돈치치에게 슈팅을 허용하며 골을 내줄 뻔했지만, 라돈치치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를 튕겨져 나왔다. 라돈치치는 후반 추가시간에도 크로스바를 맞췄다. 수원으로선 아쉬움이 컸던 장면이었다.

결국 골대 불운의 희생양은 수원이 됐다. 결정적인 슈팅이 번번이 골대를 강타한 수원은 끝내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포항은 전반전에 넣은 두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며 리그 3라운드 원정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서울은 부산에 0:1로 패하며 연패의 수렁에 빠졌고, 울산은 장신 공격수 김신욱의 결승골을 앞세워 전남을 1:0으로 꺾고 전북전 패배의 아픔을 씼어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