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올여름 퀸즈 파크에서 PSV 에인트호벤으로 임대 이적하며 친정팀으로 돌아간 박지성이 아약스와의 라이벌전에서 시즌 2호골을 포함해 2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견인했다.

에인트호벤은 22일[한국시간] 필립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숙적' 아약스와의 2013-14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7라운드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4년 만에 거둔 아약스전 승리다. 이 승리로 에인트호벤은 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가장 돋보인 활약을 한 선수는 단연 박지성이었다. 박지성은 선발 출전해 노련한 플레이를 펼치며 도움과 득점을 올렸다. 후반 15분 땅볼 크로스로 예트로 빌렘스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했고, 이어 후반 23분에는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상황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시즌 2호골을 쐈다. 박지성은 지난달 헤라클레스전서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뒤 한 달여 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 앞으로의 대활약을 예고했다.

에인트호벤은 박지성의 활약과 함께 다른 공격진들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라이벌 아약스를 손쉽게 꺾고 통산 19번째 우승을 향한 순항을 계속했다. 경기가 시작된 후 아약스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인 끝에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에인트호벤은 후반 들어 공격이 폭발하며 승기를 잡았다.

에인트호벤은 후반 8분 팀 마타우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고, 후반 15분과 18분에 각각 터진 빌렘스와 오스카 힐제마크의 연속골로 달아났다. 후반 23분에는 박지성의 쐐기골로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결국, 경기는 에인트호벤의 4:0 완승으로 끝났다. 에인트호벤은 후반에만 4골을 몰아치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무실점 승리를 거뒀고, 리그 3연패에 빛나는 네덜란드 최고 명문 아약스는 더비전에서 충격적인 대패의 수모를 당하고 말았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