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K리그 클래식의 '자존심' 서울이 호주의 센트럴 코스트를 꺾고 아시아 정복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챔피언' 포항은 디에고 포를란의 영입으로 화제를 일으킨 일본 J리그의 세레소 오사카와 공방전 끝에 비겼다.

서울은 25일[한국시간] 서울 월드컵 경기장서 열린 2014 AFC 챔피언스리그 F조 1차 예선에서 센트럴 코스트를 2:0으로 제압,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기며 조 선두로 나섰다. 오스마르와 윤일록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서울의 승리를 견인했다.

중국 무대로 진출한 데얀과 하대성이 빠졌지만, 서울은 강했다. 윤일록과 에스쿠데로, 차두리 등을 선발로 내세운 서울은 공세를 취하며 상대를 밀어붙였고, 전반 31분 기선을 잡는 데 성공했다. 에스쿠데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오스마르가 선제골로 연결했다. 서울의 '신입생' 오스마르는 깔끔한 왼발 페널티킥으로 데뷔골을 터뜨렸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서울은 후반 11분 추가골을 넣고 달아났다. 전반전 골대를 맞힌 윤일록이 기어코 센트럴 코스트의 골문을 열었다. 윤일록은 김치우의 패스를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뽑았다.

승기를 잡은 서울은 더욱 거센 공격을 퍼부었다. 자비는 없었다. 하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서울은 많은 공격 기회에도 더 이상의 추가골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경기는 서울의 2:0 승리로 끝났다.

한편, 같은 시각 포항에서 치러진 포항 스틸러스와 일본의 세레소 오사카의 E조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홈팀 포항은 세레소 오사카에 먼저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후반전 교체로 출전한 백천석의 동점골에 힘입어 패배는 면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