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아르센 벵거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거너스' 아스날이 마침내 왕좌의 자리에 올랐다. FA컵 결승전에서 헐시티를 극적으로 물리치고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무려 9년 만이다.

아스날은 18일 새벽[한국시간] 영국의 축구 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14 FA컵 결승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헐시티를 3:2로 꺾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헐시티에 먼저 두 골을 실점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우승에 대한 투지를 불태운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2004-05시즌 FA컵 우승 후 지난 9년간 무관의 악몽을 겪었던 아스날은 이번 우승으로 그동안 우승하지 못했던 한을 말끔히 씻었다. 또한, FA컵 통산 11회 우승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아스날은 경기 초반 잇따라 실점을 내주며 또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는 듯했다. 아스날은 전반 3분 헐시티의 제임스 체스터에게 실점한 데 이어 5분 뒤 커티스 데이비스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하지만, 아스날은 강팀이었다. 쉽사리 무너지지 않았다. 아스날은 전반 17분 산티 카소를라의 만회골을 시작으로 추격에 나섰고, 후반 26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로랑 코시엘니가 천금과 같은 동점골을 뽑았다.

동점을 만든 아스날은 공격의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전 더 이상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아스날은 연장 후반 역전골을 넣으며 우승에 가까워졌다. 해결사는 아스날의 미드필더 아론 램지였다. 램지는 동료 올리비에르 지루의 패스를 받아 헐시티의 골망을 출렁였다.

승부를 뒤집은 아스날은 한 골 차의 리드를 잘 지켜내며 역전승을 일궈내는 동시에 메이저대회인 FA컵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패한 헐시티는 아스날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우승과는 연을 맺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