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브라질 월드컵 강력한 우승 후보 '전차군단' 독일이 리오넬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를 꺾고 세계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독일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라카낭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에 터진 마리오 괴체의 결승골에 힘입어 아르헨티나를 1:0으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통산 4번째 우승을 따낸 독일은 월드컵 역사도 새롭게 썼다. 공격수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이미 월드컵 최다골 기록[16골]을 경신한 데 이어 남미 대륙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에서 유럽 국가 최초의 우승을 일궈내며 기쁨을 더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숱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다. 아르헨티나는 여러 차례 결정적인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결정력 부재를 드러내며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그러다가 연장전에서 독일에 일격을 당하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는 독일이 지배했지만,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더욱 날카로웠다. 아르헨티나는 전반전 잇따라 슈팅을 시도하며 독일의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아쉬움만 가득했다. 특히 전반 21분 곤잘로 이과인이 놓친 일대일 찬스는 두고두고 기억에 남았다. 이과인은 골키퍼와 맞서는 상황에서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슈팅이 부정확했다.

이후 독일의 공세가 이어졌다. 독일은 안드레 쉬를레와 베네딕트 회베데스의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다. 운이 따르지 않았다. 쉬를레의 슈팅은 아르헨티나의 수문장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회베데스의 헤딩슛은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양팀은 후반전 들어서도 공방전을 펼쳤지만, 끝내 승부를 가리지는 못했다.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고, 연장 후반 마침내 팽팽하던 균형이 깨졌다. 독일이 선취골을 터뜨렸다. 연장 후반 8분 교체로 출전한 괴체가 쉬를레의 크로스를 가슴 트래핑 한 뒤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멋진 골이었다.

실점 후 다급해진 아르헨티나는 반격에 나섰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 막판 프리킥을 얻어내며 기대를 걸었으나 키커로 나선 메시의 슈팅이 골대를 넘어갔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독일이 한 골 차의 리드를 지키며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