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바르셀로나가 엘 클라시코에서 최대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를 물리치고 귀중한 승리를 따내며 우승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게 됐다.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샤]는 23일 새벽[한국시간] 캄프 누에서 열린 2014-15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8라운드 경기에서 제레미 마티유와 루이스 수아레스의 연속골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를 2:1로 꺾었다. 이 승리로 바르샤는 레알을 승점 4점 차로 따돌리고 리그 선두를 굳건히 했다. 반면, 패한 레알은 바르샤와의 간격이 벌어지며 우승 전선에 먹구름이 꼈다.

 

경기 초반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한 바르샤는 특유의 패싱 게임이 살아나지 않으며 다소 고전했다. 전반 12분에는 레알의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제공하며 실점 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호날두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계속해서 레알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지만, 바르샤는 전반 19분 먼저 득점에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수비수 마티유가 골을 터뜨렸다. 마티유는 리오넬 메시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레알의 골문을 열었다.

 

바르샤는 마티유의 선제골로 기분 좋게 앞섰으나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31분 호날두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다시 균형이 맞춰졌다. 호날두는 카림 벤제마의 패스를 받아 오른 다리를 쭉 뻗는 동작의 슈팅을 시도해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은 이렇게 양팀이 한 골씩을 주고받으며 무승부로 끝이 났다.

 

후반 들어서도 레알이 좀 더 우세한 경기를 했다. 하지만, 추가골은 또 홈팀 바르샤 쪽에서 터졌다. 후반 11분 루이스 수아레스가 골망을 갈랐다. 수아레스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깔끔한 마무리로 엘 클라시코 첫 골을 기록했다.

 

분위기가 순식간에 바르샤 쪽으로 넘어왔다. 주춤하던 공격 라인에도 활기를 띄었다. 바르샤가 이내 경기를 주도했다. 여러 차례의 찬스가 있었음에도 추가골이 나오지 않은 것이 흠이었다. 공격진들의 결정력이 아쉬웠다. 

 

바르샤는 경기 막판 부상에서 돌아온 세르히오 부스케츠와 사비 에르난데스, 하피냐를 교체 투입하며 지키기에 들어갔고, 결국 시즌 두 번째 엘 클라시코를 승리로 장식했다. 레알은 헤세와 루카스 실바를 내보내며 반격을 시도했지만, 경기력이 되살아난 바르샤를 상대로 골을 넣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