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이탈리아 AC 밀란의 에이스로 떠오른 제레미 메네스[27, 프랑스]가 남은 시즌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리포 인자기 감독이 이끄는 AC 밀란은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부진을 거듭하며 축구 명가로서의 자존심을 구기고 있다. 리그 28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 38점을 얻는 데 그치며 8위에 머물고 있고, 컵대회에서도 일찌감치 탈락하며 우승 꿈을 접었다. 코파 이탈리아 8강서 라치오에 덜미를 잡히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현재로선 부진 탈출의 돌파구가 없어보인다. 때문에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는 물론이고 리그 5위까지 주어지는 유로파리그 출전 티켓도 손에 넣기 어려운 상황이다. 5위 나폴리와의 격차가 생각보다 크기 때문이다. 무려 승점 9점 차다. 간격을 좁히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 메네스는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 못하는 것에 미안해 하고 있다. 우리는 유로파리그 출전을 목표로 해야 한다. 밀란의 가치를 위해서다"라고 말하며 유로파리그를 통해서라도 유럽대항전 무대에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했다.

 

메네스는 이어 본인의 활약상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만족감을 표했다. 메네스는 "작년 수술을 받고 많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때문에 의욕이 넘친다. 지금은 이전보다 더 성장했고, 경기장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스스로 만족하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다. 그래도 밀란에서 행복하다"라고 전했다.

 

메네스는 지난해 여름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에서 밀란으로 팀을 옮기며 4년 만에 다시 세리에 A에 복귀했다. 밀란 유니폼을 입은 메네스는 올 시즌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며 팀의 부진 속에 나홀로 고군분투하고 있다. 리그 28경기에 출전해 팀내 가장 많은 15골을 기록하며 밀란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