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독일 바이에르 레버쿠젠의 공격수 손흥민이 발리슛으로 시즌 17호 골을 성공시키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손흥민과 맞대결을 벌인 마인츠의 구자철도 멀티골을 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마인츠 코파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4-15 독일 분데스리가 28라운드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며 레버쿠젠의 3:2 승리를 도왔다. 승리한 레버쿠젠은 리그 6연승을 내달렸고, 리그 4위를 지키며 챔피언스리그 출전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앞선 2경기에 잇따라 결장하며 충분한 휴식을 가졌던 손흥민은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15분 존재감을 과시했다. 동료 하칸 찰하놀루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왼발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터뜨린 것. 오랜 골 침묵을 깨는 한방이었다. 한 달여 만에 나온 골이다. 리그 11호이자 시즌 17번째 골이기도 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차붐' 차범근의 시즌 19골 기록에 2골 차로 다가섰다. 분데스리가 한국인 한 시즌 최다골 역사가 곧 새롭게 써질 예정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남은 6경기에서 차범근의 득점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한편, 마인츠의 구자철은 페널티킥으로 멀티골을 넣으며 마지막 순간까지 레버쿠젠을 괴롭혔다. 박주호와 함께 레버쿠젠전에 선발 출격한 구자철은 팀이 0:3으로 뒤진 후반 33분 오카자키 신지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를 했다.

 

이어 후반 막판 마인츠에 다시 한 번 페널티킥 기회가 찾아왔고, 구자철이 또 키커로 나섰다. 구자철은 레버쿠젠 수문장 베른트 로노 골키퍼와의 일대일 대결에서 재차 승리를 거뒀다. 구자철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팀이 패하며 구자철의 멀티골은 빛이 바랬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