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가 지역 라이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꺾고 5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2연패를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23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4-15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1:0으로 제압,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후보'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가 결승골을 넣으며 레알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시즌 결승전 패배를 설욕하려던 아틀레티코는 아쉽게 패하며 준결승행이 좌절됐다. 올 시즌 8강 1차전을 포함해 총 7번을 싸워 단 한 차례도 레알에 패하지 않았던 아틀레티코였지만, 중요한 경기에서 또 고배를 마셨다.

 

가레스 베일과 루카 모드리치, 카림 벤제마가 부상으로 빠진 레알은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하메스 로드리게스, 세르히오 라모스 등을 선발로 내세워 '천적' 아틀레티코를 상대했다. 경기는 예상대로 홈팀 레알이 주도했지만, 앙트완 그리즈만과 마리오 만주키치를 앞세운 아틀레티코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팽팽한 승부가 후반 중반까지 계속해서 이어졌다.

 

공격과 수비를 반복하며 공방전을 벌인 가운데 후반 30분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레알은 웃었고, 아틀레티코는 울었다. 아틀레티코의 핵심 미드필더 아드란 투란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것. 아틀레티코는 수적 열세에 놓였고, 레알은 이런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을 만들어냈다.

 

레알은 한 명이 부족해진 아틀레티코를 강하게 압박했다. 그리고 후반 42분 마침내 골을 뽑아냈다. 치차리토가 호날두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아틀레티코의 골문을 열었다. 후반 막판에 터진 천금과 같은 선제골로 힘들게 리드를 잡은 레알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치며 시즌 마지막 마드리드 더비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편, 프랑스 원정을 떠난 이탈리아 '챔피언' 유벤투스는 8강 2차전에서 AS 모나코와 0:0으로 비겼다. 결국 1차전 승자 유벤투스가 모나코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랐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