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또 한 명의 한국인 프리미어리거가 탄생했다. 독일 바이에르 레버쿠젠에서 뛰던 손흥민[23, 대한민국]이 그 주인공이다. 차기 행선지는 국내 축구팬에게도 친숙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다.

 

토트넘은 28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와 구단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손흥민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선배 이영표[2005-08]의 뒤를 이어 한국인 선수로는 두 번째로 토트넘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계약 기간은 5년, 오는 2020년까지다. 이적료는 3,000만 유로[약 399억 원]로 알려졌다.

 

트토넘 이적을 확정한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토트넘은 거대한 구단이고, 정말 훌륭힌 팀이다"면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뛰는 것은 늘 나의 목표였다. 토트넘에서 그 기회를 얻었다.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새롭게 동료가 된 토트넘의 신성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손흥민은 "케인과 에릭센을 비롯한 토트넘의 선수들은 모두 훌륭하다. 그런 선수들과 함께 뛸 수 있게 되어서 크게 만족하고 있다. 동료들과 더 나은 토트넘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010년 함부르크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한 손흥민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2013년에는 독일 축구 명문 중 하나인 레버쿠젠으로 이적한 바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5시즌을 활약한 손흥민은 총 165경기에 나서 49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 5골을 포함해 17골을 폭발시키며 물오른 기량을 뽐냈다.

 

시즌 개막 후 팀을 옮기는 강수를 둔 손흥민이 모든 것이 낯선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낼지 기대되는 가운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30일 새벽 에버튼을 상대로 리그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아직 승리가 없는 토트넘은 2무 1패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며 리그 16위에 머물고 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