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골을 넣을 줄 아는 공격수 세르히오 아게로가 한 경기서 5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치며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의 승리를 이끌었다.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는 3일[한국시간] 안방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경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6:1로 대파하고 승리를 챙겼다. 기분 좋은 역전승이다. 이 승리로 승점 18점[6승 2패]을 확보한 맨시티는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6점]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다시 올라섰다.

 

경기는 홈팀 맨시티가 주도했지만, 선취골은 뉴캐슬의 몫이었다. 경기 시작 후 내내 수세에 몰렸던 뉴캐슬은 전반 18분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의 헤딩골로 먼저 리드를 잡았다. 미트로비치는 동료의 패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맨시티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맨시티는 반격했다. 쉽사리 뉴캐슬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포기는 없었다.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가며 전반 막판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아게로가 전반 42분 머리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후반전은 아게로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전반전 골 맛을 본 아게로는 후반 들어 연속골을 뽑으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반 4분과 5분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2골 차로 벌어졌다.

 

후반 8분 '이적생' 케빈 데 브루잉이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여유있게 앞선 맨시티는 후반 중반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했다. 아게로의 득점이 또 터진 것. 아게로는 후반 15분과 17분 연속해서 뉴캐슬의 골망을 출렁였다. 전후반 20분 사이에 5골을 기록했다. 무서운 집중력이다.

 

아게로의 '언빌리버블'한 득점쇼 덕분에 맨시티는 선제골을 실점하고도 뉴캐슬을 가볍게 제압했고, 연패에 빠졌던 리그에서의 부진도 말끔하게 털어냈다. 뉴캐슬을 상대로 대승과 연패 탈출 그리고 리그 1위 복귀라는 기쁨을 동시에 누렸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