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예상대로였다. 이변은 없었다. 바르셀로나가 아시아 챔피언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가볍게 물리치고 클럽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샤]는 17일 저녁 일본 요코하마에 위치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FIFA 클럽 월드컵 준결승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3:0으로 완파하고 결승행에 성공했다. 이로써 바르샤는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는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세계 최고 골잡이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가 결장한 가운데 수아레스를 최전방에 내세운 바르샤는 전반 초반부터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며 주도권을 잡았다. 수아레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이반 라키티치를 중심으로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하며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던 바르샤는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라키티치의 슛을 상대 골키퍼가 걷어낸 것을 수아레스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도 바르샤가 우세했다. 한 골 차로 앞선 바르샤는 후반 5분 광저우와의 간격을 벌렸다. 선제골의 주인공 수아레스가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수아레스는 이니에스타의 크로스를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바르샤의 공세는 멈추질 않았고, 후반 22분 추가골을 넣으며 쐐기를 박았다. 이번에도 수아레스가 결정했다. 수아레스는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경기는 그대로 바르샤의 승리로 종료됐고, 김영권이 선발 출전한 광저우는 바르샤를 상대로 이렇다 할 반격도 하지 못한 채 무릎을 꿇었다.

 

한편, 바르샤의 결승전 상대는 남미 대표로 대회에 참가한 아르헨티나의 리버 플레이트다. 리버 플레이트는 전날 벌어진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준결승에서 1:0의 승리를 거둬 결승에 선착했다. 바르샤와 리버 플레이트의 클럽 월드컵 결승전은 오는 20일 요코하마에서 치러진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