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대한민국이 새해 첫 경기를 기분 좋은 승리로 장식했다. 공격수 이정협은 '버저비터' 결승골을 터뜨리며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기대에 제대로 부응했다.

 

대한민국은 24일 저녁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7차전 경기서 레바논을 한 골 차로 제압하고 1:0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대한민국은 예선 전승[7전 7승] 행진을 이어갔다. 또한 무실점 기록도 멈추지 않았다. 대한민국은 예선 7경기에서 단 한 골도 실점하지 않는 완벽한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일찌감치 최종 예선행을 확정한 대한민국은 편안한 마음으로 레바논전에 임했다. 대한민국은 주심의 휘슬이 울리자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으며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예상대로다. 손흥민이 빠진 가운데 황의조, 기성용, 이청용, 구자철 등이 선발 출격한 대한민국은 레바논을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다.

 

하지만, 기다리던 골 소식은 없었다. 공격 시도는 레바논에 비해 월등히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결정적인 한방이 터지지 않은 탓이다. 공격이 전혀 날카롭지 못했다. 레바논의 수비도 비교적 단단했다. 결국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전도 홈팀 대한민국이 우세했다. 후반 2분 김진수가 시도한 강력한 중거리포를 시작으로 공격의 포문을 연 대한민국은 계속해서 레바논의 골문을 두들겼다. 그래도 골이 나오지 않자 최전방 공격수를 바꿨다. 황의조를 빼고 이정협을 투입했다. 후반 막판에는 석현준까지 출전시켰다.

 

총공세에 나선 대한민국은 후반 45분까지 균형을 깨는 데 실패했지만, 추가시간에 극적인 골을 만들어내며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경기 종료 직전 이정협이 기성용의 도움을 받아 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로 대한민국은 레바논을 간신히 꺾고 안방에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일본과 호주가 나란히 승전보를 울렸다. 일본은 아프가니스탄을 5:0으로 완파했고, 아시아 '챔피언' 호주 역시 한 수 아래의 다지키스탄에 7:0의 대승을 거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