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이 독일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펼쳤지만, 경기 막판 뒷심 부족으로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진한 아쉬움이 남는 무승부였다.

 

대한민국은 8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에 위치한 폰테 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C조 2차전 경기서 독일과 3골씩 주고받은 끝에 3:3으로 비겼다. 충분히 이길 수도 있었으나 경기 종료 직전 뼈아픈 동점골을 실점했다.

 

이날 무승부로 대한민국은 1승 1무 승점 4점을 기록하며 여전히 조 선두를 유지했다. 그 어느 때보다도 8강 가능성은 높다. 하지만,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바로 다음 상대가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멕시코와 만나는 것.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오를 수 있으나 패한다면 탈락할 수도 있다. 조별 리그 최종전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가득하다.

 

첫 골은 대한민국의 몫이었다. 대한민국은 전반 24분 먼저 리드를 잡았다. 황의찬이 코너킥 찬스에서 결정을 지었다. 황의찬은 권창훈의 코너킥이 정승현의 머리에 맞고 연결된 것을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독일 골망을 갈랐다. 침착함이 돋보인 득점이었다.

 

이후 독일의 반격이 시작됐고, 선제골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잇따라 불안한 수비력을 노출하던 대한민국은 결국 전반 33분 독일에 골을 헌납했다. 독일의 공격수 세르지 나브리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한민국은 후반 10분 추가 실점까지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독일의 다비 젤케가 골을 넣었다. 그러자 손흥민이 득점하며 응수했다. 실점한지 불과 2분 만에 동점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단독 돌파에 이은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2경기 연속골이다.

 

다시 기세가 오른 대한민국은 후반 42분에 나온 석현준의 추가골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마지막을 버티지 못하고 독일에 실점하며 무승부에 머물렀다. 나브리가 또 한 번 대한민국의 골문을 열며 벼랑 끝에 몰린 독일을 구했다.

 

한편, 앞서 치러진 C조의 다른 경기에서는 멕시코가 피지에 역전승을 거뒀다. 멕시코는 전반 10분 피지에 일격을 당했지만, 파상공세를 펼치며 5골을 뽑아내 5:1로 승리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