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대한민국이 지난 대회 우승팀 멕시코를 제압하고 리우 올림픽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올림픽 대표팀의 '에이스' 권창훈은 강력한 왼발로 선제 결승골을 뽑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대한민국은 11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마네 가린샤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축구 C조 3차전에서 멕시코를 1:0으로 격파했다. 멕시코를 상대로 힘든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에 터진 권창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값진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조별 리그 3경기서 2승 1무 승점 7점을 확보한 대한민국은 독일, 멕시코와 같은 전통의 축구 강국을 모두 제치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2회 연속 토너먼트 라운드에 오른 대한민국은 8강에서 온두라스와 4강행을 다툰다.

 

경기는 쉽지 않았다. 비기기만 해도 8강이 가능했던 대한민국은 승리가 절실한 멕시코의 적극적인 공세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대한민국은 경기 내내 주도권을 멕시코에 내주며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비록 공격에서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수비는 비교적 안정적이었다. 골문을 지킨 구성윤 골키퍼는 멕시코의 슈팅을 여러 차례 선방했고, 장현수와 정승현 등이 버틴 수비진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견고한 수비력을 과시했다. 대한민국의 수비를 뚫지 못한 멕시코는 계속되는 공격 시도에도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들어서도 멕시코의 매서운 공격은 이어졌다. 하지만, 좀처럼 골은 나오지 않았다. 멕시코는 후반 16분 카를로스 시스네로스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는 등 운까지 없었다.

 

가까스로 위기를 넘긴 대한민국에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32분 권창훈이 과감한 돌파로 멕시코의 수비를 무너뜨렸고, 이후 자신있게 왼발 슈팅을 날렸다. 권창훈의 발을 떠난 볼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예상을 깨고 대한민국이 먼저 득점을 했다.

 

리드를 잡은 대한민국은 여유있게 경기를 했고, 한 골 차의 승리를 지켜냈다. 멕시코는 후반 추가 시간에 허빙 로사노가 퇴장을 당하며 자멸했다. 결국 멕시코는 대한민국의 벽을 넘지 못하고 예선 탈락했고, 동시에 2연패의 꿈도 깨졌다.

 

한편, 같은 시각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 위치한 미네이랑에서 치러진 C조 다른 경기에서는 독일이 피지를 10:0으로 대파하고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독일의 닐스 페테르센은 혼자 5골을 폭발시키며 독일의 8강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