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세계 최고의 명문 클럽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약 중인 이승우와 백승호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대한민국을 월드컵 16강에 올려놓았다.

 

대한민국은 23일 저녁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7 FIFA U-20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2연승을 기록한 대한민국은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행을 확정했다. 가장 먼저 16강 티켓을 획득하며 개최국의 자존심을 세운 대한민국이다. 반면, 대회 최다 우승국 아르헨티나는 2패를 떠안으며 탈락의 기로에 섰다.

 

이날도 바르셀로나 '듀오' 이승우와 백승호의 활약이 빛났다. 이승우는 수세에 몰리던 상황에서 기막힌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니전에 이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대표팀의 확실한 해결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백승호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승우에 비해 눈에 띄는 장면은 없었지만, 백승호는 중원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페널티킥 찬스에서는 키커로 나서 침착한 마무리로 추가골을 득점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1차전에서 희비가 엇갈린 두 팀의 대결은 창과 방패의 대결이었다. 대한민국은 수비에 집중하며 역습을 노렸고, 아르헨티나는 첫 승을 위해 전반 초반부터 공격적인 자세를 취했다. 경기는 아르헨티나의 흐름이었다.

 

그러나 골은 잇따라 대한민국에서 나왔다. 전반 18분 이승우가 저돌적인 돌파 후 상대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2경기 연속골이다. 이승우의 득점으로 먼저 기선을 제압한 대한민국은 분위기를 전환하며 서서히 공격 빈도를 높였다.

 

이 기세를 몰아 대한민국은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전반 42분 조영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백승호가 깔끔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백승호도 대회 2호골을 신고했다. 페널티킥을 이끌어낸 조영욱은 이승우의 선제골과 백승호의 추가골에 모두 관여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2골 차로 경기를 리드하며 전반을 종료한 대한민국은 후반전 대반격을 시작한 아르헨티나에 한 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탄탄한 수비 조직력으로 극복하며 2:1의 승리를 지켜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