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우승 후보는 달랐다. 프랑스가 2경기 연속 대승을 거두고 20세 이하 월드컵 16강에 진출하며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프랑스는 25일 오후[한국시간] 천안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7 FIFA U-20 월드컵 E조 2차전 경기에서 '약체' 베트남를 4: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프랑스는 1차전 온두라스 3:0 승리를 포함해 2연승을 기록하며 16강행을 조기에 확정했다.

 

경기 시작부터 베트남을 몰아붙인 프랑스는 전반 6분 만에 절호의 득점 찬스를 얻었다. 상대의 파울로 페널티킥[PK]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간판 공격수 장 케빈 오귀스탱이 실축을 했다.

 

프랑스는 PK의 실축으로 분명 아쉬움이 컸으나 위축되지는 않았다. 오히려 더욱 공세를 폈고, 전반 18분 결실을 맺었다. 마르쿠스 튀랑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튀랑은 동료의 코너킥을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이어 전반 22분 오귀스탱이 추가 득점을 올렸다. 튀랑이 패스하고 오귀스탱이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페널티킥 실축을 만회하며 마음의 짐을 털어낸 오귀스탱은 전반 종료 직전 한 골을 더 추가했다. 루도빅 블라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기회를 만든 오귀스탱은 골문 구석에 꽂는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다시 골 맛을 봤다.

 

전반에만 3골을 성공시키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프랑스는 후반 7분 드니 포아의 골로 베트남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4골 차로 여유있게 앞선 프랑스는 선수를 교체하며 시간을 보냈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베트남은 강력한 프랑스를 맞아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패배했다.

 

한편, 같은 시각 인천에서 에콰도르와 맞붙은 F조의 사우디아라비아는 혼자 두 골을 기록한 알 야미의 대활약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이로써 사우디는 세네갈전 패배를 만회하며 16강 불씨를 살렸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