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아약스를 제압하고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부임 첫해 3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지도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25일 새벽[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프렌즈 아레나에서 열린 2016-17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네덜란드 명가 아약스를 2: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구단 역사상 첫 유로파리그[전신 UEFA컵 포함] 우승이다.

 

이번 우승으로 맨유는 올 시즌 총 3개의 타이틀을 챙겼다. 맨유는 커뮤니티실드와 EFL컵[잉글랜드 풋볼리그]에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유로파리그 우승으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실패한 '꿈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진출도 이뤄냈다.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리그에서는 6위에 머문 맨유다.

 

마커스 래쉬포드를 최전방에 놓고 폴 포그바와 후안 마타, 헨리크 음키타리안 등을 선발로 내세운 맨유는 전반 18분 만에 득점을 만들어내며 리드를 잡았다. 포그바가 골을 터뜨렸다. 포그바는 역습 상황에서 마루앙 펠라이니의 패스를 받은 뒤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상대 수비에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맨유는 실점 후 반격에 나선 아약스의 공격을 조직적인 수비로 막아냈다. 아약스는 계속되는 공격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기회를 얻지 못하며 답답한 경기를 했다. 반면, 급할 것이 없었던 맨유는 수비에 집중하며 역습으로 효과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

 

후반전 맨유의 추가골이 나왔다. 맨유는 후반 3분 코너킥 찬스에서 귀중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미키타리안이 아약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미키타리안은 동료 크리스 스몰링의 헤딩 패스를 시저스킥으로 연결해 골을 넣었다.

 

2골 차로 벌어지자 맨유는 더욱 수비력을 단단히 했다. 아약스가 선수 교체를 하며 추격의 의지를 보였으나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결국 맨유는 만점 수비력을 과시하며 아약스를 상대로 무실점 경기를 했고,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