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20세 이하 월드컵 조별 리그가 모두 끝났다. 16강 진출국이 정해졌다. 개최국 대한민국은 가장 먼저 16강행을 확정한 가운데 유럽의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지난 20일 개막한 2017 FIFA U-20 월드컵이 조별 라운드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우승 레이스를 펼치는 토너먼트 라운드에 돌입한다. 각조 1-2위와 상위 3위 네 팀[와일드카드]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16강에 올랐다.

 

A조에서는 잉글랜드와 대한민국이 16강 티켓을 잡았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는 예선 최종전에서 대한민국을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기니와 아르헨티나를 잡으며 2연승을 질주했던 대한민국은 잉글랜드에 0:1로 석패하며 아쉽게 2위에 만족해야 했다. 대회 최다 우승국 아르헨티나는 1무 2패의 초라한 성적표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B조는 세 개 팀이 16강에 합류했다. 베네수엘라, 멕시코 그리고 독일이 가까스로 예선을 통과했다. 독일은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처녀 출전국 바누아투를 3:2로 물리치고 대회 첫 승을 신고하며 와일드카드로 16강에 턱걸이를 했다.

 

C조는 아프리카 챔피언 잠비아를 비롯해 포르투갈이 조 1-2위를 차지했다. 코스타리카가 1승 1무 1패의 성적을 거둬 3위에 머물렀지만, 독일과 마찬가지로 와일드카드의 행운을 누리며 힘겹게 16강 무대를 밟았다.

 

D조는 우루과이, 이탈리아, 일본이 나란히 16강에 진출했고, E조에서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는 프랑스와 뉴질랜드가 대회를 계속해서 이어가게 됐다. F조는 미국, 세네갈, 사우디아라비아가 생존했다.

 

16강 진출국이 정해지면서 대진표도 완성이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은 C조 2위 포르투갈과 조우한다. 대한민국으로서는 껄끄러운 상대다. 아직 단 한 번도 포르투갈을 이겨보지 못했기 때문. 역대 전적이 3무 4패로 포르투갈에 절대 열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최근 맞붙었던 평가전에서는 1:1로 비긴 바 있다. 과연 월드컵 16강에서는 어떠한 결과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조별 리그에서 탄탄한 전력을 과시하며 3전 전승을 거둔 베네수엘라와 프랑스는 16강에서 각각 일본과 이탈리아를 상대하게 됐고, 대한민국을 따돌리고 A조 1위를 기록한 잉글랜드는 코스타리카와 대결을 벌인다. 북중미 축구를 지탱하는 양대산맥 미국과 멕시코는 뉴질랜드, 세네갈과 격돌한다.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오른 독일과 사우디는 토너먼트 라운드도 가시밭길이다. 상대가 만만치 않다. 독일과 사우디는 16강에서 잠비아와 우루과이를 만난다. 조별 리그에서 보여준 전력으로는 8강 진출을 크게 기대하기 어렵지만, 토너먼트에서는 어떠한 일도 일어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직 희망은 있다.

 

■ 2017 FIFA U-20 월드컵 16강 대진 [굵은 글씨 - 조 1위]

 

□ 대한민국 -포르투갈

우루과이 -사우디아라비아

 

베네수엘라-일본

미국   -뉴질랜드

 

프랑스  -이탈리아

잠비아  -독일

 

멕시코  -세네갈

잉글랜드 -코스타리카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