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가 챔피언스리그 새 역사를 썼다.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를 완파하고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2연패에 성공하며 다시 한 번 유럽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4일 새벽[한국시간] 웨일스 카디프에 위치한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17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유벤투스를 4: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시즌에 이은 2회 연속 우승이다. 누구도 이루지 못했던 일을 마침내 레알이 해냈다. 통산 우승 횟수도 12회도 늘었다.

 

또 이번 우승으로 시즌 더블[2관왕]까지 달성했다. 레알은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앞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라이벌 바르셀로나를 제치고 5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레알의 간판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유벤투스와의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포함해 멀티골을 넣으며 팀에 우승의 감격을 안겼다. 그리고 결승전에서 2골을 추가하며 대회 12골로 득점왕에 등극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전무후무한 5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의 주인공이 됐다.

 

호날두를 비롯해 카림 벤제마, 루카 모드리치, 파울로 디발라, 마리오 만주키치, 잔루이지 부폰 등 양 팀 최정예 멤버가 총출동한 가운데 먼저 기선을 잡은 쪽은 레알이다. 레알은 경기 초반 유벤투스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다소 고전했으나 전반 20분에 터진 호날두의 득점으로 먼저 앞섰다. 호날두는 다니엘 카르바할의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유벤투스도 반격을 했다. 유벤투스는 실점 후 계속해서 레알의 수비를 공략했고, 전반 27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골잡이 만주키치가 멋진 바이시클킥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레알의 수문장 케일러 나바스가 몸을 날렸지만, 막지 못했다.

 

한 골씩 주고받으며 팽팽한 접전을 펼치던 두 팀의 경기는 후반전 승부가 갈렸다. 레알이 연거푸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16분 카세미루의 중거리슛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고, 레알은 경기를 리드했다. 3분 뒤 호날두의 추가골까지 나오며 간격을 벌렸다.

 

연속골로 우승에 다가 선 레알은 후반 막판 쐐기를 박았다. 후반 교체로 출전한 마르코 아센시오가 경기 종료를 앞두고 한 골을 더 보태며 승리를 확정했다. 유벤투스는 잇따른 실점으로 패색이 짙어지자 수비수를 빼고 공격수를 긴급 투입했지만, 회심의 교체 카드였던 콰드라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자멸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