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이탈리아를 상대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두고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공격수 도미닉 솔란케는 귀중한 동점골을 포함해 멀티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를 결승으로 이끌었다.

 

잉글랜드는 8일 저녁[한국시간] 전주 월드컵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이탈리아와 맞붙었다. 결과는 3:1 역전승이다. 경기 초반 먼저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후반전에 내리 3골을 몰아치며 결승 진출을 일궈냈다. 잉글랜드는 먼저 결승행을 확정한 베네수엘라와 우승 타이틀을 놓고 격돌한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전반 2분 만에 골을 내줬다. 역습에 당했다. 이탈리아의 측면 공격수 리카르도 오르솔리니가 동료 안드레아 파빌리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넣었다.

 

실점 후 잉글랜드의 대반격이 이어졌다. 잉글랜드는 솔란케와 아데몰라 루크먼, 도미닉 칼버트 르윈을 앞세워 공격을 계속했다. 그러나 이탈리아의 강력한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아무런 소득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은 달랐다. 전반과 달리 헐거워진 이탈리아의 수비진을 공략하며 잇따라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또 빠른 타이밍에 선수 교체를 가져가며 상승 분위기를 탔다. 후반 9분 리버풀 소속의 미드필더 셰이 오조가 투입됐다.

 

오조가 경기에 합류한 뒤로 찬스를 만들던 잉글랜드는 후반 21분 마침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오조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솔란케가 득점으로 마무리를 했다. 상대 골키퍼가 쳐낸 것이 솔란케의 발 앞에 떨어졌고, 솔란케는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잉글랜드에 조금의 운이 따랐다.

 

기세가 오른 잉글랜드는 파상공세를 폈고, 결국에는 역전을 했다. 후반 32분 잉글랜드의 역전골이 나왔다. 이번에도 시작점은 오조였다. 오조의 크로스를 루크먼이 혼전 상황에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잉글랜드는 후반 막판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승부를 결정했다. 후반 43분 솔란케가 중거리포로 득점하며 이탈리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경기는 잉글랜드의 3:1 승리로 종료가 됐고, 이탈리아는 후반전 수비의 벌어진 틈을 메우지 못하며 역전패하고 말았다.

 

한편, 앞서 끝난 4강전에서는 베네수엘라가 결승에 올랐다. 베네수엘라는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하며 우루과이를 따돌리고 사상 첫 대회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베네수엘라는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사무엘 소사의 동점골로 가까스로 패배의 늪에서 벗어났다. 소사는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 골로 베네수엘라를 구했다. 기사회생한 베네수엘라는 승부차기에서 우루과이에 승리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