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전차군단' 독일이 다시 한 번 국제축구연맹[FIFA] 대회에서 챔피언에 등극하며 내년 열릴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독일은 컨페더레이션스컵 결승에서 칠레를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독일은 3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2017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이하 컨페드컵]에서 칠레를 1:0으로 격파했다. 이 승리로 독일은 사상 처음으로 컨페드컵에서 우승하며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의 면모를 과시했다.

 

대회 전 독일 사령탑 요하임 뢰브 감독은 A매치 경험이 많지 않은 어린 선수들을 중심으로 대표팀을 꾸리며 의문을 갖게 했지만, 이러한 우려 속에서도 결국 우승이라는 최종 목표를 이뤄냈다. 역시 독일이었다.

 

조별 라운드에서 이미 칠레와 한 차례 맞붙어 1:1로 비긴 바 있어 결승전 재대결에 대한 부담감이 컸으나 독일은 흔들리지 않았다. 경기 초반 칠레의 거센 공세에도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줬고, 결정적인 찬스에서는 득점을 만들었다.

 

독일은 전반 20분 팽팽하던 균형을 깨뜨렸다. 칠레의 실수를 골로 연결하며 경기를 리드했다. 라스 스틴들이 동료 티모 베르너의 완벽한 도움을 받아 칠레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칠레는 수비수 마르셀로 디아스의 치명적인 실수 하나로 실점했다.

 

이후 선급해진 칠레의 공격이 계속해서 이어졌지만, 독일의 수비는 든든했다. 칠레는 후반전 얻은 여러 기회에서 끝끝내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채 고개를 숙여야 했다. 마지막 마무리가 아쉬웠다. 반면, 독일은 위기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유지하며 한 골 차의 리드를 지켜내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한편, 앞서 끝난 3위 결정전에서는 포르투갈이 멕시코를 제압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빠진 가운데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페페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연장전에서 아드리안 실바가 페널티킥으로 역전골을 뽑아내며 2:1로 승리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