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삼바군단' 브라질이 오스트리아를 제압하고 A매치 무패를 이어갔다. 부상에서 복귀한 네이마르는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브라질은 10일 밤[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평가전에서 3골을 몰아친 끝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올해 치른 A매치 4경기에서 모두 무실점 승리를 거두게 됐다.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브라질의 거침 없는 질주가 계속되고 있다.

 

네이마르, 쿠티뉴, 마르셀루 등 정예 멤버가 모두 나선 브라질은 경기 시작과 함께 엄청난 공세를 퍼부었다. 그리고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으며 앞섰다. 최전방 공격수 제수스가 오스트리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마르셀루의 중거리슛이 파울리뉴의 몸에 맞고 굴절된 것이 제수스에게 연결이 됐고, 제수스는 침착한 마무리로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들어서도 브라질의 매서운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18분 네이마르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네이마르는 박스 안에서 개인기로 상대 수비 두 명을 농락한 뒤 골키퍼 다리 사이를 통과하는 재치있는 슈팅을 시도해 득점을 만들어냈다.

 

브라질은 후반 24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쿠티뉴까지 득점 대열에 합류하며 오스트리아와의 간격을 3골 차로 크게 벌렸다. 쿠티뉴는 빠른 돌파에 이은 깔끔한 마무리 능력을 보여주며 지난 3월 러시아전 이후 간만에 A매치에서 골 맛을 봤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브라질은 쿠티뉴, 네이마르를 쉬게하고 타이손과 더글라스 코스타를 교체 투입하는 등의 여유를 부렸다. 그에 앞서 티아구 실바, 마르셀루, 제수스도 불러들였다. 무리할 이유가 없었다. 후반 중반부터 주전이 대거 빠져나갔지만, 브라질은 변함이 없는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며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