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러시아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중동 아시아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골잔치를 벌이며 대승을 거뒀다.

 

러시아는 15일 자정[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A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제압하고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이로써 러시아는 2002년 이후 16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서 승리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한 이번 승리로 개최국의 자존심 지키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반면,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본선행을 확정했던 사우디는 제대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무너졌다.

 

홈팀 러시아는 시종일관 경기를 지배하며 대승을 일궈냈다. 경기 시작 12분 만에 터진 선제골로 먼저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어진 공격에서 알렉산드르 골로빈이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박스 안에 있던 유리 가진스키가 헤딩골을 터뜨렸다. 대회 첫 골이다. 루즈니키 스타디움이 들썩였다.

 

러시아는 전반 22분 알란 자고예프가 부상을 당하는 불운을 겪기도 했지만, 전반 막판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여유있게 앞섰다. 자고예프 대신 경기에 투입된 데니스 체리셰프가 득점을 했다. 체리셰프는 감각적인 플레이로 상대 수비를 따돌린 뒤 강력한 슈팅으로 사우디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에도 러시아의 득점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초반 사우디가 공세를 폈으나 별다른 소득은 없었다.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패스의 정교함과 공격의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러시아는 달랐다. 러시아는 다시 기회를 만들어갔고, 후반 26분 또 득점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아르템 주바가 골을 넣었다. 주바는 교체 출전하자마자 헤딩골을 기록하며 사우디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러시아의 공격은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러시아는 후반 추가시간에 두 골을 더 보탰다. 체리셰프와 골로빈이 나란히 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자축했다. 경기는 5:0 러시아의 승리로 끝났다. 러시아의 완벽한 승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