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한 러시아의 데니스 체리셰프[27, 비야레알]가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겨준 것도 모자라 'MOM'에도 선정되는 등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러시아는 15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격침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대승이었다. 이 승리로 러시아는 어려울 것 같았던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팽팽한 승부가 예상된 경기였지만, 홈팀 러시아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러시아는 적절한 타이밍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그 한 가운데에 체리셰프가 있었다. 체리셰프는 전반전 부상을 당한 알란 자고예프 대신 교체로 출전해 2골을 폭발시키며 러시아의 대승을 이끌었다. 그 공을 인정받아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됐다.

 

체리셰프는 경기 종료 후 가진 언론 인터뷰를 통해서 "내 감정을 표현할 단어가 생각나지 않는다"면서 "일단 팀 승리를 도울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 부상으로 고통을 받아 왔었기 때문에 더욱 기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선발이 아닌 그것도 부상 선수에 따른 교체 출전에 대해 언급하며 불만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체리셰프는 "언제나 감독의 결정을 존중한다. 나는 23명 명단에 들어간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중요했던 사우디와의 첫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한 러시아는 오는 20일 요즘 가장 핫한 남자 모하메드 살라가 속한 이집트와 2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도 이긴다면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