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 무너졌다.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 나선 독일이 결정력에서 문제점을 드러내며 멕시코에 무릎을 꿇었다. 쉽게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다.

 

독일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넘어서지 못하고 0:1로 졌다. 이날 패배로 독일은 앞으로 남은 두 경기에서 총력전을 벌여야 하는 부담감을 떠안게 됐다. 그중 한 경기는 대한민국과의 맞대결이다.

 

거함 독일을 물리친 멕시코는 유리한 16강 고지를 점령했다. 우승 후보 독일을 상대로 절대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이며 값진 승리를 따낸 멕시코는 월드컵 7회 연속 16강 진출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독일은 경기 초반부터 멕시코와 강하게 충돌했다. 그라운드 위에서 치열한 축구 전쟁이 벌어졌다. 독일은 멕시코의 적극적인 움직임에 놀라 당황했다. 계속해서 상대에 공격을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결국 실점까지 했다. 독일은 전반 34분 멕시코의 역습 상황에서 이르빙 로사노에게 골을 내줬다. 로사노는 박스 왼쪽에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거미손'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버티는 독일 골문을 열었다.

 

독일은 반격했다. 금방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38분 멕시코의 위험 지역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이를 토니 크로스가 직접 해결했다. 크로스의 슈팅은 날카로운 궤적을 그리며 멕시코의 골대로 향했지만, 아쉽게도 기예르모 오초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 동점에 실패한 독일은 후반 들어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뒤지고 있는 상황이었기에 무조건 공격에 집중했다. 하지만, 기다리던 만회골이 나오지 않으며 어려움을 겪었다. 그사이 여러 차례 멕시코의 역습에 위기를 맞기도 했다. 마르코 루이스와 마리오 고메스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골 소식은 없었다.

 

독일은 포기하지 않았다. 끊임없이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막판에는 노이어 골키퍼도 공격에 합세하며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수비 태세로 전환한 멕시코는 빈틈이 없었다. 독일은 끝내 골을 넣지 못했고, 멕시코가 한 골 차의 리드를 지키며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