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독일 축구 대표팀의 요하임 뢰브 감독이 멕시코전에서 당한 패배에 대해 낯설다는 반응을 보이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독일의 간판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는 멕시코전 패배로 승점 6점이 필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독일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멕시코에 0:1로 졌다.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멕시코의 역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이르빙 로사노에게 실점하며 그대로 자멸했다. 독일이 월드컵 본선에서 멕시코에 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패배로 독일은 남은 경기에 대한 부담감을 갖게 됐다. 최악의 경우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디펜딩 챔피언 스페인을 비롯해 네덜란드, 잉글랜드처럼 조별 예선에서 탈락할 수도 있다.

 

경기 후 뢰브 감독은 "첫 경기에서 져서 실망스럽다. 이런 상황은 익숙하지 않지만, 받아들여야 한다"며 "우리는 이걸 극복해야 하고,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뢰브 감독은 이어 뼈아픈 패배를 안겨준 멕시코와의 경기를 되돌아보며 "전반전은 끔찍했다. (전반전에) 우리의 플레이를 전혀 하지 못했다. 멕시코의 많은 역습에 시달려야만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멕시코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크로스는 이번 결과로 팀이 어려움에 빠졌다고 인정했다. 크로스는 "우리는 전반전 돌파구를 찾지 못하며 쉽게 공간을 내줬다. 후반전 멕시코가 지치면서 좋아졌지만, 정작 득점을 못했다"며 "지금 분명한 것은 상당한 부담을 받고 있고, 승점 6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첫 경기에서 자존심을 구긴 독일은 이제 스웨덴, 대한민국과의 일전을 남겨두고 있다. 독일은 오는 24일 스웨덴과 경기를 치르고, 27일에는 토너먼트 진출 여부를 결정할 최종전에서 대한민국과 맞붙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