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멕시코의 공격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30,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가 독일전 승리로 들뜬 기분을 최대한 빨리 가라앉히고 남은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멕시코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1: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매서운 역습으로 독일을 괴롭혔고, 그 과정에서 이르빙 로사노가 골까지 터뜨리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승리로 멕시코는 유리한 16강 고지를 차지했고, 더불어 천적의 높은벽도 넘었다. 멕시코는 경기 전까지 월드컵에서 단 한 차례[3전 2승 1무]도 독일을 이겨본 적이 없었지만, 러시아에서 그 한을 풀었다. 그리고 지난해 개최된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당한 1:4 완패의 수모도 말끔히 씻었다.

 

이날 독일을 상대로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기여한 '치차리토' 에르난데스는 경기 후 "역사적인 승리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스웨덴과의 남은 경기서 패할 경우 우리는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러면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되버린다"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경기가 더 중요하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목표는 결승전에 도달하는 것이다. 이건 하나의 단계일 뿐이다. 하지만, (독일전 승리는) 에너지와 자신감을 심어줬다. 지난 3년간 많은 경기를 치러왔다. 때문에 한 경기를 이겼다고 평정심을 잃는 일은 없을 것이다. 첫 경기를 이기기 위해서만 여기에 온 사람은 없다"라고 아직 환호하기에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에르난데스는 독일전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는 빅팀이 아니다. 게다가 독일은 월드컵 우승을 경험했다. 그것이 큰 영향을 끼쳤지만, 경기장 위에서는 똑같이 11대 11로 맞붙는다.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원하는 대로 경기가 잘 풀렸다"라고 설명했다.

 

멕시코는 오는 24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과 상대한다. 이에 에르난데스는 "지금은 대한민국과의 경기만을 생각하고 있다"라고 무서운 집념을 드러냈다. 멕시코는 대한민국전에서도 승리할 경우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