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이 1승 제물로 여겼던 스웨덴에 패하며 16강 진출에 먹구름이 꼈다. 스웨덴전 필승을 위해 전술을 철저하게 숨긴 신태용 감독의 '트릭' 효과는 90분 동안 경기장 어느 곳에서도 확인할 수 없었다.

 

대한민국은 18일 밤[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졌다. VAR[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되며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얻어맞고 그대로 주저앉았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남은 경기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획득해야 16강 진출이 가능해졌다. 상대가 멕시코, 독일인 점을 감안하면 쉽지 않다.

 

경기는 대한민국 뜻대로 않았다. 전반 초반 조심스럽게 경기를 펼친 대한민국은 시간이 흐르면서 주도권을 스웨덴에 내줬다. 그러자 위기가 찾아왔다. 전반 20분 스웨덴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가 골키퍼와 맞서는 결정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조현우 골키퍼가 베리의 슈팅을 선방하며 가까스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수비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예기치 못한 부상자가 발생했다. 전반 27분 왼쪽 측면 수비수 박주호가 동료 장현수의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허벅지 부상을 당했다. 결국 박주호가 빠지고 김민우가 급히 교체 투입이 됐다. 이후 스웨덴과 소득 없는 공방전을 벌였다.

 

전반전 이렇다 할 공격 찬스를 만들지 못했던 대한민국은 후반 6분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김민우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달려들며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살짝 빗겨가며 옆그물을 때렸다. 기회를 놓치고 곧바로 위험한 상황에 직면했다. 상대의 세트피스에서 올라 토이보넨이 헤딩슛을 시도했다. 다행히 이번에도 조현우 골키퍼가 막아냈다.

 

하지만, 계속해서 수세에 몰리던 대한민국은 끝내 실점을 했다. 후반 17분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 결과 페널티킥 파울로 인정된 것이다. 키커로 나선 스웨덴의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팽팽하던 균형을 무너뜨렸다.

 

먼저 골을 허용한 대한민국은 김신욱과 구자철 대신 정우영과 이승우를 차례로 출격시키며 반격했다. '신예' 이승우가 들어가며 조금씩 분위기가 살아나는 듯했으나 동점골을 나오지 않았다. 경기 막판까지도 대한민국의 공격은 무기력했다. 황희찬의 헤딩슛이 골대를 벗어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경기는 스웨덴의 승리로 종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