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벨기에가 처녀 출전국 파나마를 상대로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가볍게 승리를 거뒀다. 최전방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는 2골을 기록하며 승리를 도왔다.

 

벨기에는 19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G조 첫번째 경기서 파나마를 3: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확실한 해결사를 앞세워 승부를 결정하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월드컵 본선에 처음 나선 파나마는 벨기에를 상대로 분전했으나 후반전 내리 3골을 실점하며 고배를 마셨다.

 

경기는 예상대로 벨기에가 압도했다. 에당 아자르, 케빈 데 브라이너, 루카쿠 등 최상의 전력으로 파나마와 맞선 벨기에는 전반부터 일방적인 경기를 했다. 빠르고 적극적인 플레이로 상대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벨기에의 맹공에 파나마는 수비하기 바빴으나 비교적 안정적인 수비력으로 쉽게 실점하지 않았다. 벨기에는 마음이 급해졌다. 그러면서 공격 마무리의 정확도가 크게 떨어졌다. 수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파나마의 골문을 계속해서 위협했지만, 상대의 골문을 열기에는 결정력이 부족했다. 전반전 득점은 실패했다.

 

후반은 달랐다. 벨기에는 후반 시작 2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를 리드했다. 전반부터 기세를 올리던 드리스 메르텐스가 한방을 쐈다. 메르텐스는 박스 근처에서 상대 수비수의 머리에 맞고 떨어지는 볼을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골대 구석에 제대로 꽂혔다. 멋진 골이었다.

 

이어 후반 23분 추가골이 나왔다. 데 브라이너가 박스 왼쪽에서 절묘하게 크로스를 올려준 것을 골대 앞에 대기하던 루카쿠가 헤딩골을 터뜨렸다. 루카쿠의 위치 선정이 빛났다. 두 번째 득점이 나오자 파나마의 의지가 한풀 꺾였다.

 

벨기에는 여유있게 2골 차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지만, 만족할 수 없었다. 그리고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후반 29분 루카쿠가 추가 득점을 올렸다. 루카쿠는 역습 상황에서 아자르가 날카롭게 찔러준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다시 한 번 파나마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첫 골을 실점하고 급격하게 무너진 파나마는 후반 막판까지 포기하지 않았으나 기대했던 월드컵 첫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벨기에의 3:0 승리로 끝이 났고, 파나마는 월드컵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