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아프리카의 튀니지를 상대로 극적인 승부를 연출하며 귀중한 첫 승을 신고했다. '캡틴' 해리 케인은 결승골을 포함해 혼자 2골을 폭발시키며 믿음에 보답했다.

 

잉글랜드는 19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G조 예선 1차전에서 튀니지를 2:1로 격파하고 승점 3점을 거머쥐었다. 이 승리로 잉글랜드는 앞선 경기서 파나마를 완파한 벨기에의 뒤를 이어 조 2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승리의 주역은 케인이다. 주장 완장을 차고 첫 월드컵 무대를 밟은 케인은 인상적인 활약을 했다.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경기 종료 직전에는 결승골까지 뽑아내며 잉글랜드에 짜릿한 승리의 기쁨을 안겼다. 역시 잉글랜드 에이스였다.

 

케인을 비롯해 라힘 스털링, 델레 알리, 조던 헨더슨 등이 선발로 나선 잉글랜드는 전반 11분 선취 득점에 성공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존 스톤스의 헤딩슛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온 볼을 케인이 재차 오른발로 차넣었다.

 

잉글랜드는 이른 시간에 득점하며 앞섰지만, 전반 33분 튀니지에 동점을 허용했다. 수비수 카일 워커가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튀니지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페르자니 사시가 침착한 마무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잉글랜드는 추가골을 위한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막판 기회가 왔으나 운이 없었다. 제시 린가드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밖으로 튕겼다. 전반전은 이렇게 진한 아쉬움을 남긴 채 끝났다.

 

잉글랜드는 후반전에도 경기를 주도하며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그럼에도 골이 나오지 않자 교체 카드를 꺼냈다. 스털링을 빼고 마커스 래쉬포드를 투입했다. 후반 35분에는 알리 대신 루벤 로프터스 치크를 내보냈으나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대로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되는 듯했다.

 

하지만, 케인이 승부를 결정했다. 케인은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헤딩골을 터뜨렸다. 직후 경기가 종료됐고, 잉글랜드는 기적적으로 승리했다. 튀니지는 마지막을 버티지 못하고 패하며 다잡은 승점 1점을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