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대한민국이 스웨덴을 상대로 실망스러운 경기를 하며 패배했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이 정도로 형편이 없을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상하지도 않았다. 정말 끔찍했다.

 

대한민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스웨덴과 맞붙었다. 스웨덴은 확실한 1승 제물이었으나 결과는 정반대. 졸전을 거듭한 대한민국은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스웨덴전에서 승리가 아닌 패배를 떠안았다. 이로써 16강 진출을 기대하기는 힘들게 됐다. 지금의 경기력으로는 남은 멕시코, 독일전에서 이긴다는 것은 '트릭'이다.

 

잘못된 선택 엄청난 재앙을 일으켰다. 심사숙고 끝에 꺼낸 스웨덴전 선발 라인업은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렸고, 김신욱이라는 카드는 솔직하게 말해서 요새 보기 힘든 공중전화 카드보다도 쓸모가 없었다. 선발 라인업을 보고 가장 눈에 띈 건 이번 월드컵에서 조커로 활용될 것이 확실시되던 김신욱이 스웨덴전 최전방 공격수로 나왔다는 것이었다. 이게 신태용 감독이 그토록 숨기고 싶었던 스웨덴전 필승 전략의 속임수였나보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김신욱을 선발 출전시킨 이유에 대해 상대의 세트피스 상황에서 장신 선수들을 대비하기 위함이었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그것도 전적으로 공격 목적이 아닌 수비 도움을 받기 위해서 말이다. 순간 대표팀 감독이 맞는지 의문이 들었다. 단순히 상대의 높이에 뒤지지 않기 위해서 키가 큰 공격수를 내보냈다? 이해가 안 된다. 그런데 나름의 성공은 거뒀다. 대한민국은 김신욱을 선발로 기용한 덕분인지 몰라도 세트피스에서 단 한 골도 실점하지 않았다.

 

공격수로서의 김신욱은 팀 전력에 전혀 보탬이 되지 못했다. 선발로 나온 김신욱은 둔한 몸으로 제대로 된 슈팅 하나 없었다. 동료들이 찬스를 제공해주지 못한 원인도 있지만, 김신욱 스스로 기회를 잡기 위해 박스 근처에서 번뜩이는 움직임을 가져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그러기 위해서는 상대 수비를 따돌려야 하는데 김신욱은 무거운 몸 때문에 느렸다. 혼자의 힘으로 득점하기에는 가진 능력이나 신체적 조건 등이 부족했다.

 

그렇다면 김신욱이 직접 골을 노리기보다 동료들에게 기회를 열어줄 수도 있었지만, 그건 과한 욕심이었다. 김신욱은 상대 진영에서의 전방 압박을 하는 것도 버거워했고, 지속적으로 수비수를 달고 다니면서 동료들에게 공간을 만들어주지도 못했다. 빠른 역습에 가담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김신욱이 최전방에서 제역할을 못해주니 공격은 계속해서 꼬였고, 90분 동안 유효 슈팅 0개라는 치욕을 당했다. 그만큼 대한민국의 공격은 무기력 아니 멍청했다. 이는 '에이스' 손흥민과 황희찬의 책임도 없지 않다. 이 두 측면 공격수도 부진하며 스웨덴의 수비진을 뒤흔드는 데 실패했다.

 

0개의 슈팅은 대회 조별 예선전을 치른 28개 국가 중 대한민국과 개막전에서 러시아에 완패의 수모를 당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유일하다. 월드컵에 처녀 출전한 아이슬란드, 파나마도 스웨덴보다 강한 전력의 아르헨티나와 벨기에를 상대로 각각 3개와 2개씩의 유효 슈팅을 기록했다. 경기에서 패한 것보다 수치스럽다. 망신도 이런 망신이 없다. 이제 대한민국은 남은 경기에서 승리를 기대하기보다 슈팅이라도 똑바로 해야할 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