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믿었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끝내 침묵했고, 폴란드는 세네갈에 덜미를 잡히며 남은 경기에 대한 부담감을 상당히 떠안게 됐다.

 

폴란드는 20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세네갈에 1:2로 패했다. 자책골과 백패스 미스로 실점하며 자멸했다. '에이스' 레반도프스키는 고군분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됐다. 폴란드와 세네갈 모두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치열한 싸움을 벌였다. 시간이 지나면서는 의외의 조직력을 선보인 세네갈이 주도권을 잡아가며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 세네갈은 주장 사디오 마네를 중심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상대를 위협했다. 폴란드는 잦은 패스 미스로 공격 흐름이 끊어졌다.

 

주도권 경쟁에서 밀린 폴란드는 전반 37분 운까지 따라주지 않았다. 자책골로 먼저 실점을 했다. 이드리사 게예가 슈팅한 것이 수비수 디아고 시오넥의 몸에 굴절되며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폴란드의 수문장 보이치에흐 슈체스니 골키퍼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폴란드는 후반전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좀처럼 만회골이 나오지 않으며 고전했다. 게다가 후반 15분 추가 실점하며 세네갈과의 간격은 더 벌어졌다. 이번에는 그제고슈 크리호비악의 백패스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크리호비악의 백패스를 세네갈 공격수 음바예 니앙이 가로채 골로 마무리를 했다.

 

벼랑 끝에 몰란 폴란드는 신예 다비드 코브나키를 교체 투입하며 추격했다. 후반 41분 크리호비악이 세트피스에서 천금과 같은 헤딩 만회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지만,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세네갈의 승리로 끝났고, 폴란드는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