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개최국의 위력은 대단했다. 개막전에서 환상적인 승리를 거뒀던 러시아가 아프리카의 강호 이집트마저 집어삼키며 16강 진출의 절대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러시아는 20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크레스토프스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이집트에 3: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러시아는 예선 2경기에서 승점 6점을 따내며 16강행의 9부 능선을 넘어섰다. 같은 조의 우루과이가 사우디를 꺾는다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반면,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가 부상에서 돌아온 이집트는 운이 따르지 않으며 또 고개를 숙였다. 연패의 수렁에 빠진 이집트는 예선 탈락의 기로에 섰다. 여전히 일말의 희망은 있지만, 이집트의 16강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우루과이가 나머지 경기에서 모두 지고 이집트가 최종전에서 사우디를 상대로 승리하면 가능하다.

 

1차전 희비가 엇갈린 양팀의 경기는 팽팽했다. 전반 초반은 홈팀 러시아가 주도권을 잡으며 이집트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하지만, 매끄러운 공격이 나오지 않으며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집트도 살라를 앞세워 러시아를 공략했으나 별다른 소득은 없었다.

 

후반전은 달랐다. 전반전이 조용하게 끝난 가운데 후반 시작과 동시에 러시아가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2분 로만 조브닌의 빗맞은 슈팅이 이집트 수비수 아메드 파티의 무릎에 맞고 굴절되며 골문을 들어갔다. 러시아로서는 천운이 따랐다.

 

행운의 선제골로 앞서며 기세가 오른 러시아는 후반 14분과 17분 연거푸 득점하며 승부를 결정했다. 데니스 체리셰프가 추가골을 넣었고, 뒤이어 아르템 주바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러시아는 17분 동안 3골을 성공시키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이집트를 단숨에 몰락시켰다.

 

러시아는 후반 28분 반격에 나선 이집트에 페널티킥으로 실점했으나 더 이상 골을 허용하지 않으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는 결국 러시아의 승리로 종료됐고, 이집트는 살라가 복귀해서 만회골을 기록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