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포르투갈이 모로코를 따돌리고 러시아 월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포르투갈의 승리를 이끌었다.

 

포르투갈은 20일 밤[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두 번째 경기에서 모로코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간신히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승 1무 승점 4점을 기록하게 된 포르투갈은 조 1위에 오르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반면, 포르투갈을 상대로 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준 모로코는 결정력 부재를 극복하지 못하고 아쉽게 패했다. 모로코는 2연패의 늪에 빠지며 남은 경기의 결과와 관계없이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먼저 예선 탈락이 결정됐다. 두 경기에서 잘 싸우고도 진 결과다.

 

지난 스페인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던 호날두는 이날도 가치를 증명했다. 이번에는 머리로 골을 터뜨렸다. 대회 4호골이다. 러시아의 데니스 체리셰프를 따돌리고 다시 단독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포르투갈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취 득점에 성공하며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호날두가 헤딩골을 넣었다. 호날두는 박스 안에서 전담 수비수를 따돌린 뒤 몸을 던지며 헤딩골을 작렬시켰다. 역시 호날두였다.

 

이후 포르투갈이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나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모로코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1차전에서 이란에 패하며 승리가 절실해진 모로코는 이른 시간에 실점해 더욱 절박해졌다. 이는 경기장에서 그대로 나타났고, 필드 플레이어 전원이 강한 압박을 펼치는 다이나믹한 경기력으로 유럽 챔피언 포르투갈을 압도했다. 

 

하지만, 투지와 의지로만 되는 것은 없다. 모로코는 무한 반복되는 공격 흐름 속에서도 포르투갈의 골문을 좀처럼 열지 못했다. 분명 득점 기회는 있었지만, 정확성이 부족했다. 후반전 상황도 비슷했다. 모로코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으나 끝끝내 골은 나오지 않았다.

 

포르투갈은 경기 내내 중원 싸움에서 모로코에 밀리며 종료 직전까지 불안한 한 골 차 리드를 했지만, 안정적으로 수비를 잘 유지했다. 결국 포르투갈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고, 귀중한 승리를 지켜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