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무적함대' 스페인의 측면 수비수 다니엘 카르바할[26, 레알 마드리드]이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이란의 축구 방식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스페인은 21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2차전에서 후반에 터진 디에고 코스타의 결승골에 힘입어 이란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스페인은 간신히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1승 1무 승점 4점을 기록하게 된 스페인은 포르투갈과 동률을 이뤘지만,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앞서며 조 선두에 올라 16강 진출을 눈앞에 뒀다.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쉽지는 않았다. 스페인은 '질식수비'를 자랑하는 이란을 상대로 맞아 힘든 경기를 했다. 이란의 견고한 수비에 고전했을 뿐만 아니라 다친 척을 하며 고의적으로 시간을 끄는 이란 선수들 때문에 경기에 집중하기 어려웠다. 수시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시간을 허비하며 경기를 지켜보는 축구팬의 눈살도 찌푸리게 했다. 전형적인 이란의 '침대축구'다.

 

이와 관련해 이란전에 선발 출전했었던 카르바할은 불만을 표출하며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카르바할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저건 축구가 아니다. 자기 진영에서 수비만 하는 것은 축구의 일부분이다. 그렇지만 일부러 시간을 끌고, 다친 척을 하는 것은 경기를 망치는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카르바할은 이어 "수비 축구를 구사하는 상대와 경기하는 것은 어렵다. 월드컵에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이런 경기도 해야 한다. 저런 상대와의 경기는 어떻게 해서든 이겨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란전 승리로 어느 정도 여유를 되찾았지만, 스페인은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모로코와의 일전을 남겨두고 있기 때문이다. 모로코는 2패로 탈락이 확정됐으나 앞선 2경기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준 바 있다. 스페인과 모로코의 경기는 오는 26일 치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