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뢰블레' 프랑스가 페루를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프랑스의 신예 공격수 킬리언 음바페는 프랑스 역대 최연소 월드컵 데뷔골을 넣으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프랑스는 22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 있는 센트럴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 C조 예선 2차전에서 페루를 1:0으로 물리쳤다. 음바페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낸 프랑스는 2승째를 기록하며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을 조기에 확정했다. 반면, 페루는 좋은 경기를 하고도 패하며 결국 탈락했다.

 

경기의 주도권은 프랑스가 아닌 1차전에서 패한 페루가 잡았다. 페루는 전반 초반부터 상당히 공격적으로 나서며 기회를 노렸다. 프랑스는 페루의 강한 압박에 뒤로 물러섰다. 위험 부담이 큰 정면 승부를 피하고 이따금 역습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결정적인 찬스는 페루가 먼저 맞이했다. 전반 30분 페루의 간판 골잡이 파올로 게레로가 박스 안에서 절묘하게 수비를 따돌리고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다. 회심의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프랑스 수문장 우고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프랑스가 기다렸다는 듯이 골을 넣었다. 전반 34분 상대 진영에서 볼을 빼앗으며 다시 시작된 공격에서 올리비에르 지루의 슈팅이 수비에 맞고 굴절되며 골키퍼의 키를 넘었고, 이를 달려들던 음바페가 가볍게 밀어 넣었다.

 

프랑스는 득점 후 페루의 거센 반격에 시달렸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운도 따랐다. 후반 9분 페루의 페드로 아퀴노가 때린 중거리슛이 골대를 스치며 밖으로 나갔다. 하마터면 골을 내줄 뻔했다. 후반 15분 페루의 중거리포가 또 날아왔다. 이번에는 골대를 아슬아슬하게 넘었다.

 

페루의 거센 공세에도 든든하게 골문을 지킨 프랑스는 경기가 막바지로 향하던 시점에 교체 카드를 꺼내 들며 변화를 줬다. 선제골의 주인공 음바페와 앙트완 그리즈만을 빼고, 오스만 뎀벨레와 나빌 페키르를 차례로 기용했다. 페루도 마지막 남은 선수 교체를 시도하며 동점을 향한 무서운 집념을 보였다.

 

어느덧 시간은 90분을 지났고, 프랑스는 마지막까지 수비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페루의 막강했던 공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경기는 프랑스의 승리로 종료됐다. 페루는 강한 프랑스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했지만, 승리의 여신은 그들을 외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