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검은 독수리' 나이지리아가 유럽의 다크호스 아이슬란드를 꺾고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공격수 아메드 무사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만점 활약을 펼쳤다.

 

나이지리아는 23일[한국시간] 러시아 서부 볼고그라드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예선 2차전에서 아이슬란드를 2:0으로 제압하고 첫 승리를 따냈다. 이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한 나이지리아는 크로아티아에 이어 조 2위에 오르며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1차전서 리오넬 메시가 속한 아르헨티나와 비기며 돌풍을 예고했던 아이슬란드는 후반전 수비가 흐트러지며 패했다. 이에 아이슬란드는 1무 1패를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으나 아직 16강 가능성은 있다. 최종전인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승리하면 나이지리아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행이 결정된다.

 

양 팀의 전반전은 지루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나이지리아는 아이슬란드의 견고한 수비를 뚫기 위해서 측면을 적극 활용하며 공격했지만, 이렇다 할 소득은 없었다. 아이슬란드 역시 45분 동안 득점을 올리는 데는 실패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나이지리아는 선수를 바꿨다. 왼쪽 측면 공격수 타이론 에부에히를 투입했다. 이후 주춤했던 공격이 살아났고, 후반 4분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무사가 빅터 모제스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로 연결했다.

 

나이지리아가 분위기를 탔다. 나이지리아는 활발한 공격으로 지속적으로 상대 골문을 두드렸고,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그리고 후반 30분 추가 득점에 성공하며 아이슬란드와의 간격을 벌렸다. 이번에도 무사가 해결했다. 무사는 과감한 돌파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을 넣었다.

 

위기도 있었다. 나이지리아는 후반 36분 페널티킥을 내주며 아이슬란드에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으나 키커로 나선 길피 시구르드손이 실축해 실점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아이슬란드는 의욕을 잃었고, 나이지리아는 리드를 잘 지키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뒤이어 치러진 D조 경기에서는 스위스가 세르비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바짝 다가섰다. 스위스는 전반 5분 세르비아의 골잡이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후반전 그라니트 자카와 세드란 샤키리의 연속골에 힘입어 승부를 뒤집으며 경기를 마쳤다. 샤키리는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뽑으며 스위스에 극적인 승리를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