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한 팀은 정해졌다. '뢰블레' 프랑스가 벨기에를 물리치고 먼저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올랐다. 수비수 사무엘 움티티가 결승골을 넣으며 프랑스의 승리를 견인했다.

 

프랑스는 11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크레스토프스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를 1: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2006년 이후 12년 만이다. 이로써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프랑스는 크로아티아, 잉글랜드의 4강전 승자와 우승을 놓고 마지막 일전을 치른다.

 

'황금세대' 벨기에는 아쉽게 패했다. 우세한 경기를 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벨기에는 프랑스의 견고한 수비에 상당히 애를 먹었고, 결국 골을 넣지 못하며 결승행이 이뤄지지 않았다. 점유율 축구가 다시 한번 실패하는 순간이다. 패한 벨기에는 우승을 다투는 결승전이 아닌 3위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전반부터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벨기에가 경기를 주도했고, 프랑스는 빠른 역습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벨기에는 에이스 아당 아자르를 중심으로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하며 지속적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1분에는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다. 프랑스의 우고 요리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프랑스도 반격했다. 프랑스는 앙트완 그리즈만, 킬리언 음바페, 폴 포그바 등을 앞세워 공격에 나섰고, 여러 차례 슈팅도 날렸다. 하지만, 소득은 없었다. 슈팅이 수비에 맞거나 골대를 벗어났다. 정확도가 조금은 떨어졌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후반전 프랑스가 균형을 깼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움티티가 헤딩골을 터뜨렸다. 움티티는 그리즈만의 코너킥을 수비수보다 먼저 머리로 마무리를 하며 벨기에의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스가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리드를 잡은 프랑스는 득점 이후 수비에 집중했다. 최전방 공격수 올리비에르 지루까지 수비에 가담하며 촘촘한 수비벽을 형성했다. 좀처럼 뚫리지 않았다. 안정적인 수비력을 선보이며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실점을 허용한 벨기에로서는 더욱 다급해졌다. 후반 15분 드리스 메르텐스를 투입하며 공격에 박차를 가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벨기에는 후반 19분 마루앙 펠라이니의 헤딩슛이 골대 옆을 살짝 지나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후반 35분 악셀 비첼의 중거리포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벨기에는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했지만, 끝내 골은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막판 수비가 무너지며 추가 실점을 할뻔 했다. 코렌틴 톨리소의 슈팅을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가 가까스로 걷어냈다. 그러면서 애꿎은 시간만 흘렀고, 그대로 경기는 프랑스의 승리로 종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