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크로아티아가 '축구종가' 잉글랜드를 물리치고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의 쾌거를 달성했다. 간판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는 연장전에 극적인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이름값을 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잉글랜드와 연장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2:1의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크로아티아는 결승에 오르며 월드컵 새 역사를 썼다.

 

반면, 잉글랜드는 먼저 득점을 하고도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월드컵 무관 징크스를 이번 러시아에서도 깨지 못했다. 3위 결정전으로 밀려난 잉글랜드는 벨기에와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출발은 잉글랜드가 좋았다. 잉글랜드는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골은 역시나 세트피스에서 나왔다. 상대의 위험 지역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를 키에런 트리피어가 직접 슈팅을 날려 골네트를 흔들었다. 트리피어는 수비벽을 살짝 넘어가는 절묘한 킥으로 첫 골을 신고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한 크로아티아는 앞선 2경기에서 연장전을 치른 탓에 체력적으로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 패스가 자주 끊겼고, 공격도 전혀 날카롭지 않았다. 수비에서는 잉글랜드의 빠른 공격 템포에 고전했다.

 

하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기회를 노렸다. 그리고 후반전 대반격에 나섰고, 후반 23분 동점을 만들었다. 이반 페리시치가 수비 뒤쪽에서 튀어나오며 허를 찔렀다. 페리시치는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수비수 사이에서 왼발로 방향을 바꾸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크로아티아는 이후 공격의 강도를 높이며 잉글랜드를 몰아쳤다. 후반 26분 결정적인 추가골 찬스를 맞았지만, 페리시치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튕겼다. 수세에 몰린 잉글랜드는 마커스 래쉬포드를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시도했으나 성과는 없었다. 90분의 승부는 무승부로 종료됐다.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잉글랜드가 세트피스로 다시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8분 존 스톤스가 코너킥을 헤딩슛을 연결했고, 골대 안으로 향했다. 골이다 하는 순간 크로아티아의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가 머리로 걷어냈다.

 

큰 위기를 넘긴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분 만주키치가 천금과 같은 추가골을 뽑아냈다. 페리시치의 헤딩 패스를 만주키치가 달려들며 왼발로 마무리를 했다. 만주키치는 경기 내내 잠잠했지만, 중요한 때 해결을 해줬다. 급할 게 없었다. 크로아티아는 지친 선수를 교체하며 시간을 보냈다.

 

잉글랜드는 패배 위기에 몰렸다. 설상가상으로 교체 카드를 모두 사용한 상태에서 트리피어가 부상으로 빠졌다. 수적 열세의 어려움까지 놓인 잉글랜드는 총력을 다했지만,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경기는 크로아티아의 승리로 끝났고, 잉글랜드의 결승행은 좌절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