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크로아티아의 간판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32, 유벤투스]가 월드컵 준결승 진출에 대해 기적이라고 표현하며 매우 기뻐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축구종가' 잉글랜드를 2:1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크로아티아 축구 역사에 전무후무한 일이다.

 

경기 전 잉글랜드의 우세가 점쳐졌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투혼을 발휘하며 예상을 뒤집었다. 경기 초반 먼저 실점하며 위기에 놓인 것이 사실이지만, 크로아티아는 후반전 이반 페리시치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3경기 연속 연장 승부를 벌이게 된 크로아티아는 지칠대로 지쳤으나 결승 진출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연장 후반 천금과 같은 결승골을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던 만주키치가 해결사 역할을 했다. 만주키치는 페리시치의 헤딩 패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만주키치는 경기가 끝난 뒤 "이것은 기적이다. 우리는 잉글랜드를 상대로 선제 실점을 했음에도 반격하며 역전승을 거뒀다"라고 밝히며 결승행을 확정한 승리에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계속해서 만주키치는 "나의 플레이에 만족하고 있다. 내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팀을 위해서다. 오늘 우리는 마치 사자와 같았다"며 "(프랑스와 맞붙는) 결승전에서도 이런 경기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결승 진출에 만족하지 않고 마지막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크로아티아의 '캡틴' 루카 모드리치는 "잉글랜드의 축구 전문가들은 방송에 나와서 우리를 무시하며 과소평가했다. 그건 엄청난 실수였다. 우리는 누가 쓰러지는지 두고보자는 심정이었다"라고 말하며 상대의 자극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