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세계 축구팬을 울고 울렸던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이제 단 2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결승전과 3위 결정전이다. 그런 가운데 3위 결정전에 나서는 잉글랜드와 벨기에의 두 사령탑이 최후의 일전을 앞두고 승리를 다짐했다.

 

14일 밤[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러시아 월드컵 3위 결정전이 치러진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잉글랜드와 벨기에가 맞붙는다. 두 팀은 조별 리그에 이어 또 한번 만난다. 조별 리그에서는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1:0으로 꺾은 바 있다. 당시 두 팀은 16강을 조기 확정했던 터라 전력을 아끼며 베스트 멤버로 싸우지는 않았다.

 

3위 결정전은 결승전에 비해 관심도가 떨어지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렇지만, 두 팀의 3위 결정전은 볼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일단 수준 높은 축구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유럽 최고의 리그로 손꼽히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도 벌어진다. 이번 3위 결정전이 프리미어리그 올스타전으로 불리는 이유다.

 

두 팀은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국 중 가장 많은 프리미어리거들을 보유하고 있다. 잉글랜드는 선수 전원이 자국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고, 벨기에 역시 에당 아자르를 비롯해 케빈 데 브라이너, 마루앙 펠라이니, 로멜루 루카쿠, 얀 베르통헌 등 다수의 주전이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때문에 소속팀 동료들끼리 서로 칼을 겨누게 됐다. 그 결과 잉글랜드의 공격수 케인과 델레 알리는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는 벨기에 수비수 얀 베르통헌, 토비 알더베이럴트를 뚫고 득점해야 하는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그리고 이들 외 토트넘의 키에런 트리피어, 대니 로즈, 에릭 다이어[이상 잉글랜드], 무사 뎀벨레[벨기에]가 모두 출전한다면 역대 가장 많은 소속팀 동료들이 적이 되어 싸우는 이색적인 월드컵 3위 결정전도 지켜볼 수 있을 전망이다. 기대되는 부분이다. 맨체스터 시티 소속의 라힝 스털링과 데 브라이너, 빈센트 콤파니의 관계 역시 동료에서 적으로 바뀌었다.

 

대회 득점왕 경쟁도 관심을 끈다. 대회 득점 1-2위를 달리고 있는 케인[6골]과 루카쿠[4골]가 정면으로 충돌한다. 유리한 쪽은 잉글랜드의 간판 골잡이 케인이다. 케인은 벨기에의 해결사 루카쿠가 침묵한다면 득점을 하지 않고도 무난히 득점왕에 오른다. 쫒는 입장의 루카쿠로서는 찾아온 기회를 잘 살린다면 역전도 가능하지만, 쉽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과연 누가 팀 승리와 함께 '골든부트'까지 차지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경기를 앞둔 두 감독은 승리를 기원했다. 잉글랜드의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경기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준결승에 뛰었던 선수들로 선발진을 꾸릴 생각이다. 부득이하게 몇 명의 선수가 바뀔 수도 있지만, 최상의 전력으로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 두 번째 월드컵 메달을 획득할 기회가 눈앞에 있다"라고 밝히며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우리는 앞선 경기서 벨기에에 졌다. 이는 동기부여가 된다. 지난 며칠 정신적으로 힘들었지만, 선수들은 전투 준비를 하고 있다.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라고 덧붙였다.

 

벨기에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감독도 질 생각은 없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우리는 승리를 원한다"며 "대회를 마감하는 마지막 경기의 감정은 상당히 중요하다. 잉글랜드도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승리의 기쁨은 벨기에가 누릴 것"이라고 승리를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