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벨기에가 마지막에 웃었다. 벨기에가 '축구종가' 잉글랜드를 다시 한번 물리치고 러시아 월드컵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벨기에는 14일 밤[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3위 결정전에서 잉글랜드를 2:0으로 꺾고 승리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3위로 대회를 마감하며 결승 진출 실패의 아쉬움을 조금은 씻어냈다. 3위는 벨기에의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이다.

 

반면, 잉글랜드의 끝은 허망하고 씁쓸했다. 잉글랜드는 4강전에 이어 3위 결정전에서도 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벨기에를 상대로만 2패를 기록했다. 최종 순위 4위로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잉글랜드는 결국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다.

 

많은 관심을 끌었던 두 팀의 경기는 이른 시간에 균형이 깨지며 벨기에 쪽으로 기울었다. 벨기에는 전반 시작 4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간결하고 빠른 패스로 상대 수비를 허물며 득점을 했다. 토마스 메우니에가 나세르 샤들리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했다.

 

이후 두 팀은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 잉글랜드가 반격했다. 후반 24분 잉글랜드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에릭 다이어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상황에서 감각적인 칩샷을 시도했다. 그런데 벨기에의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골라인을 넘기 직전 걷어냈다. 잉글랜드의 동점골이 날아갔다.

 

위기를 넘긴 벨기에는 후반 37분 추가골을 뽑으며 승부를 결정했다. 에당 아자르가 케빈 데 브라이너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쐐기골이다. 벨기에는 2골 차로 여유있게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실점한 잉글랜드는 후반 막판 루벤 로프터스-치크를 빼고 델레 알리를 교체 투입하며 만회골을 노려봤지만, 소득은 없었다. 공격의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기대를 걸었던 골잡이 해리 케인은 끝까지 침묵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벨기에가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