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풋볼섹션]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가 2회 연속 우승을 향한 순항을 이어가며 무난하게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올랐다.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멋진 페널티킥으로 챔피언스리그 72호 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는 10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4-15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6차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불가리아의 루도고레츠 라즈그라드를 4:0으로 완파했다. 이 승리로 조별 라운드 6전 전승을 기록한 레알은 당당히 조 1위로 16강에 진출, 디펜딩 챔피언의 면목을 과시했다.

경기는 역시나 홈팀 레알의 우세였다. 레알은 전반 19분 상대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호날두는 감각적인 파넨카킥으로 루도고레츠의 골망을 흔들며 개인 통산 챔피언스리그 72번째 득점을 올렸다.

선취골 이후 기세가 오른 레알은 공격의 강도를 더욱 높였고, 전반 38분 추가 득점을 했다. 가레스 베일이 헤딩골을 넣었다. 토니 크루스가 올려준 코너킥을 베일이 머리로 마무리했다.

두 골 차로 앞서며 전반을 끝낸 레알은 후반전 들어서도 계속해서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초반에는 슈팅이 골대에 맞는 등의 불운을 겪었지만, 후반 막판 연속골을 뽑아내며 승부를 갈랐다. 후반 35분 호날두의 헤딩 패스를 받은 알바로 아르벨로아가 득점포를 가동했고, 후반 42분에는 행운의 골로 승리를 자축했다. 경기는 레알의 4:0 완승으로 종료됐다.

한편, 손흥민이 교체 출전한 바이에르 레버쿠젠은 벤피카와 무승부를 거두고 AS 모나코에 이어 C조 2위로 16강에 합류했다. 자국 리그에서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독일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D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A조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유벤투스도 나란히 예선을 통과했다.

모처럼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잉글랜드 명문 리버풀은 무조건 이겼어야 하는 바셀과의 조별 예선 최종전에서 아쉽게 1:1로 비겨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