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크로아티아 '주장' 모드리치 "준결승은 즐기겠다"

 

[팀캐스트=풋볼섹션] 크로아티아의 주장 루카 모드리치[32, 레알 마드리드]가 월드컵 4강 진출을 기뻐하며 준결승전에서는 경기를 즐기겠다고 밝혔다.

 

크로아티아가 20년 전 월드컵 역사를 재현했다. 크로아티아는 8일 새벽[한국시간]에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개최국 러시아와 2:2 무승부를 거뒀지만,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 1998년 대회 이후 처음이다. 크로아티아는 4강에서 잉글랜드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출발은 불안했다. 경기 초반 러시아의 기세에 눌렸고, 선제골까지 실점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곧바로 반격해 균형을 맞췄다. 최전방 공격 듀오가 동점골을 합작했다. 마리오 만주키치가 띄워준 패스를 안드레이 크라마리치가 헤딩골로 마무리를 했다.

 

이후 러시아와 공방전을 펼친 크로아티아는 연장 전반 역전에 성공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도마고이 비다가 머리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승부를 뒤집은 크로아티아는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연장 후반 실점하며 16강에 이어 또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는 다니엘 수바시치 골키퍼의 활약에 힘입어 최후의 승자가 됐다.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풀타임을 소화하며 승부차기 키커로까지 나섰던 모드리치는 경기 후 "전반전 뜻대로 되지 않으며 경기를 주도할 수 없었다. 후반전은 나아졌지만, 불행하게도 결정을 짓지 못했다"라고 러시아를 상대로 굉장히 힘든 승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모드리치는 이어 "그렇지만, 우리는 저력을 보여줬고, 준결승까지 왔다. 이제는 경기를 즐기고 싶다. 앞으로 충분히 휴식을 하면서 준결승전을 잘 준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크로아티아의 수비를 책임지고 있는 데얀 로브렌은 "러시아는 훌륭한 경기를 했다. 우리는 리듬이 자주 끊겼고, 2골이나 실점을 했다. 그러나 우리는 강한 정신력을 발휘했고, 큰 일을 해냈다"라고 4강 진출을 기뻐했다.

 

크로아티아의 즐라트코 다리치 감독은 "오늘 두 팀의 경기는 아름답기보다 사투에 가까웠다. 마지막 키커 이반 라키티치의 득점 후 감정이 북받쳤다. 울지 않으려고 했지만, 눈물이 났다. 안도했다. 크로아티아 국민과 나의 가족 모두 행복해 할 것 같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