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손흥민, 새 구장서 2경기 연속골...챔스 4강 청신호

[팀캐스트=풋볼섹션] 대한민국의 대표 공격수 손흥민이 소속팀 토트넘에서 연일 역사를 새롭게 써가며 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10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새 홈구장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1:0으로 격파했다. 이 승리로 먼저 기선을 제압한 토트넘은 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승리의 주역은 역시나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주중에 치러진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데 이어 '별들의 잔치'로 불리는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다시 한 번 토트넘에 승리를 안겼다. 더욱이 새로 지어진 경기장에서 연속 결승골을 터뜨려 그 의미를 더했다.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시즌 득점을 18골로 늘렸고, 최근 이어진 골가뭄도 말끔히 씻어냈다.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전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후반전은 달랐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이며 토트넘 공격의 선봉에 섰다. 찬스에서는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하며 맨시티의 골문을 수차례 위협했다. 자신감이 넘쳤다.

 

그리고 후반 32분 팽팽하던 균형을 깨뜨렸다. 손흥민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뒤 왼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간발의 차이로 오프사이드를 뚫었고, 개인 기량으로 수비를 따돌리며 왼발로 마무리를 했다. 애매한 상황 때문에 주심이 VAR 사인을 보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손흥민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안정적인 수비력을 과시하며 맨시티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했다. 실점 후 다급해진 맨시티는 케빈 데브라이너와 르로이 사네를 급히 투입시키며 반격했으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손흥민의 골을 지켜낸 홈팀 토트넘이 승리를 거뒀고, 4강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