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최준 결승골' 대한민국, 에콰도르 누르고 U-20 결승행

[팀캐스트=풋볼섹션] '아시아 호랑이' 대한민국의 축구 역사가 U-20 월드컵에 의해 새로 쓰여졌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물리치고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결승전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한민국은 12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최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1:0으로 꺾었다. 이 승리로 대한민국은 결승 진출의 쾌거를 달성하며 우승까지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대한민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8강서 승부차기로 힘겹게 4강에 진출했던 대한민국은 경기 전 체력적인 부분에서 우려의 시선이 있었지만, 기우였다. 대한민국은 전반전 내내 에콰도르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며 전혀 밀리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39분 선제골을 넣으며 기선을 잡은 대한민국이다. 프리킥 상황에서 허를 찌른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최준이 절묘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출렁였다.

 

이강인과 최준이 합작한 득점으로 먼저 리드를 잡은 대한민국은 바로 직전 위기에 직면했었다. 계속해서 기회를 엿보던 에콰도르의 레오나르도 캄파나에게 결정적인 슈팅을 허용했다. 천만다행으로 캄파나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대한민국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대한민국은 전반을 실점하지 않은 채 한 골을 앞서며 마쳤다. 후반전 에콰도르의 공세가 더욱 매서웠다.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하지만, 에콰도르도 대한민국의 결승행을 막지는 못했다. 대한민국은 후반 막판 에콰도르에 골을 내줬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명백한 오프사이드였다. 그리고 추가시간에는 이광연 골키퍼의 엄청난 선방이 나오며 승리를 지켰다.

 

한편, 앞서 끝난 준결승에서는 우크라이나가 이탈리아를 제압했다. 우크라이나는 후반에 터진 세르히 불레차의 골로 이탈리아에 1:0의 승리를 거두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조 3위로 어렵게 16강에 합류한 우크라이나는 토너먼트 라운드에서 승승장구하며 이제 우승을 노린다.